twitter

Remember 0523.2009




아이폰 지름신을 영접하려 하였으나...3차 시도 실패. Story of AWACS

아이폰 관련 푸념성 일기글입니다.

그리고, 눈치보이는 이벤트 참여를 위한 광고도 붙입니다.  ^^;;

내용은 아래에...

체크아웃 연말 이벤트! 100명에게 아이폰을 쏜다! 이벤트 보기



1.

오늘도 실패하였습니다.

사실, 어제부터 급격하게 무너진 마음을 추스리지 못하고, 오늘은 강남역 소재 오프라인 매장에서 과감하게 지를 계획이었으나, 제가 또 소심한 B형인지라, 어부인에게 "아이폰 구매 품의서(제3차)"를 상신하였으나, 퇴짜 맞았습니다. 오고 간 멘트는 간결하였으나, 그 안에 함의되어 있는 의미를 잘 알고 있는 지라, 반박의 여지가 없었습니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선택한 모델명 :3GS 16기가
출고가격 : 814,000원
선택한 요금제 : 35,000원 요금제
실 사용기간 : 24개월
보조금 총액 : 418,000원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할부 원금(아이폰 단말기 가격) : 396,000원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매달 지불할 요금 : 55,000원 (기본료(35,000원)+부가세(3,500원)+월할부금(16,500원))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매달 지급받는 KT지원금 : 17,417원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24개월간 이용한 요금 합계 : 1,320,000원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24개월간 이용후 KT에 지불해야 할 금액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보조금 위약금 : 0원
남은 할부금 : 0원
Total : 0원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실제로 아이폰 구입에 들어간 최종 금액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396,000원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2.

아무리 이런 저런 구실을 붙여본들, 아이폰은 장난감이에요. 지금 핸드폰이 제구실을 못하는 것도 아니고, 3년간 단 한번도 고장난 적 없는 물건이니, 별 탈이 없다면 앞으로 배터리 수명이 다 될 때 까지는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겁니다.

매달 핸드폰 요금으로 3.5만원 정도가 나오니, 16G 모델이라면, "부가세 포함 2만원" 정도만 더 투자를 한다면, 사용 못할 수준은 아닙니다. 하지만, 아내의 셈에는 2만원이란 금액도 낭비라고 생각되나봐요. 

불과 1주전에 지른 튼튼영어 1단계 (60만원+a)(쌍둥이라, 추가 비용이 있다더군요...18주 후에는 2단계가 기다리고 있구요.)가 그 한 원인일 것이고, 대학원 2, 3학기 학비 1200만원(한학기 600선에서 디펜스 해줄경우), 그리고 6월 정도에 예정되어 있는 장인어른 칠순 비용도 2010년 예산안에 포함되어 있기에 최대한 지출은 줄일 필요가 있다는 것은 저도 잘 알고 있어요.

그런데, 사람 마음이 간사한지라, 크다면 큰 돈이지만(24개월로 치면 대략 40만원, 4.5% 금리 적용하면 43.6만원), 작다면 별 것 아닌 월 2만원의 금액인데, 이 정도도 마음껏 쓰지 못하고 눈치를 봐야한다는게 좀 화 났어요. 그러나 어쩌겠습니까. 결혼 후, 아내가 자신에게 옷한벌, 화장품 하나 맘껏 사서 쓰지 않는 것을 잘 알고, 이런 저런 이유로 소비보다는 저축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, 떼를 쓴다면 제가 나쁜 놈이지요.

3.

여튼, 1월 2주차 아이폰 지름신 영접은 실패로 돌아갔고, 오늘은 대학원에서 만나 '사랑'을 꽃피워 다음주에 결혼하는 24기 선배들을 보러 갈 예정입니다. 부부가 되는 커플은 첫 모임에서 제일 멀리 떨어져 앉아있으면서, 눈길도 서로 주고 받지 않아서, 전혀 눈치 채지 못했는데...결혼소식에 뒷통수를 맞은 기분이에요. 이분들 오늘 좀 놀려줘야겠어요.

적당히 한잔 마셔주고, 오늘의 주인공들 술 먹이고,  스트레스나 풀어야 겠습니다. ^0^ 노총각 노처녀(?)의 결혼이니 좀 장난쳐도 분위기 훈훈하겠죠? ㅎㅎㅎ


덧글

  • Ringo 2010/01/09 03:19 #

    일단 지금 폰을 변기에 목욕을 시키시고....;;;;;;

    멀쩡한 폰을 또 고장내는것도 좀 그렇긴하지만. 흐흐흐
    생각보다 별로 안비싼것 같은데.. 실제 아이폰을 구매하는건 40만원정도지만, 향후 2년간 사용료까지 포함하면 7만원 잡고 168만원이네요. 기본료만 좀 낮아도...
    하긴 제 햅틱2도 월 할부금이 2.5만원 정도 들어가는것 같아요. 하지만 기본료가 13000원이니까.
    전 햅틱2가 마르고 닳도록 쓸꺼에요. 앞으로 4년정도는 더 쓸겁니다. 암요.
  • 에이왁스 2010/01/09 07:52 #

    일단 폰을 목욕시켜야 하는군요...@_@!
  • Ringo 2010/01/09 03:20 #

    아직도, 남편이 변기에 핸드폰이 빠졌다며 해맑게 전화해서 기뻐하던 그 통화를 잊을 수가 없네요....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